KWON JIN KYU x MOK JUNGWOOK

Images of Etemity

Nov. 27 - Dec 28. 2021


불멸의 초상
권진규×목정욱


November 27 – December 30, 2021 | PKM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 길 40 | T. 02 734 9467

사단법인 권진규기념사업회와 PKM 갤러리는 11월 27일부터 12월 30일까지 《불멸의 초상: 권진규×목정욱》 전을 PKM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 전시는 근대 조각의 거장 故 권진규(1922-1973)의 자소상(自塑像) 및 종교 도상(예수상 및 불상) 조각들과 함께, 인물 사진 영역에서 출중한 역량을 발휘해 온 패션 포토그래퍼 목정욱(b.1980)이 이 조각들을 현대 사진가의 관점으로 해석한 사진 작품들을 크로스 매치하여 선보이는 권진규, 목정욱의 2인 작품전이다.

권진규는 외세에서 벗어나 ‘한국적 리얼리즘’을 정립하고자 한 우리나라 근대 조각의 선구자이다. 청년 시절 일본에서 유학하며 서구의 최신 조소 기법을 배웠으나 1959년 귀국 후 동서양 미학을 넘나드는 고졸미(古拙美)의 인물상, 동물상, 부조 등을 제시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조형 언어로 발전시켰다. 문명 이전의 원초적인 이상 세계를 추구하면서도 진흙을 굽는 테라코타나 옻나무 즙을 바르는 건칠 등 한국의 자연 재료를 사용한 그의 조각이 보여준 숭고미는 시대, 사회, 나아가 예술의 현실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이번 전시에는 권진규가 당대의 고독함 속에서 자신의 내면으로 침잠하여 완성한 완숙기의 자소상 6점과 종교적인 구원에 대한 갈망을 담은 예수상과 불상 등 권진규 미학의 에센스로 채워진 조각 8점이 한 데 모여 소개된다.

포토그래퍼 목정욱은 권진규의 예술혼이 근대적 이해의 틀 속에 갇히지 않고 동시대의 신선한 시각 속에서 새로운 영속성으로 재해석될 수 있는 감동의 관점을 확장하여 보여준다. 권진규는 언제나 구체적인 대상을 모델로 하여 작품을 제작했으며, 그의 자소상은 스스로가 모델이 되어 그 모델의 인간적 심연과 정신적 초월성의 갈망을 압축한 형태로 탄생한 것이었다. 이번에 발표되는 목정욱의 사진 작품 30여 점 속에서는 권진규와 예수, 그리고 부다(Buddha)의 얼굴들이 사진가의 모델이 되고 그의 관점으로 재탄생하여 다시 살아 숨쉬는 커다란 에너지를 발현하고 있다.

영원 불멸한 정신성과 숭고미를 추구한 권진규의 조각들과 이 작품들을 오늘의 시선에서 재해석한 목정욱의 사진 작업들은 갤러리 공간을 과거와 현재가 끊임없이 공명하는 교감의 장으로 만듦으로써, 세대를 뛰어 넘어 ‘예술은 길다’라는 의미를 진정으로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전시 기간 중 연계 사진집 『불멸의 초상: 권진규×목정욱』이 출간된다.

 

권진규(1922-1973)는 함경남도 함흥 출생으로, 도쿄 무사시노미술학교 조각과에서 앙투안 브루델의 제자 시미즈 다카시에게 동시대의 조형 기법을 익혔다(1949-1953). 일본 최고 권위의 공모전인 이과전(二科展)에서 다수 입상할 만큼 일본에서 인정받았으나, 1959년 귀국하여 서구적인 추상 조각이 유행한 당대 국내 화단의 동향과 달리 복고적인 구상 형태를 통해 대상이 내포하는 심연의 세계와 정신적 지향점이 느껴지는 순수미의 결정체를 빚어 내었다. 주로 사실적이고 강건한 형태의 자소상, 다양한 동물을 형상화한 동물상, 주변 지인들을 모델로 한 여인상을 제작했으며, 테라코타와 건칠 기법을 이용해 독창적인 재질로 한국적 리얼리즘을 보여주는 구상 조소의 세계를 정립했다. 1973년 작고하기 전까지 한국신문회관(1965), 도쿄 니혼바시화랑(1968), 명동화랑(1971)에서 세 차례 개인전을 가졌으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홍익대학교 조각과 등에서 후학을 양성하면서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갔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호암미술관, 아트선재센터 등 국내 유수 미술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올해 유족의 기증으로 141점의 권진규 작업이 서울시립미술관에 안치되었으며, 2022년 봄 그의 탄생100주년을 기념하여 동 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이 개최될 예정이다. 2023년에는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 그의 상설전시 공간이 마련된다.

목정욱(b. 1980)은 서울 출생으로, 현재 한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작업하는 패션 포토그래퍼 중 한 명이며 인물 사진 영역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왔다. 보그, 더블유 코리아, 엘르, 하퍼스 바자, GQ와 같은 국내외 유수 패션 매거진의 화보 및 EXO, 블랙핑크, 아이유, 수지 등의 K-pop 앨범 커버 촬영, 2021년 BTS의 『타임』지 표지 촬영 등을 진행했다. 또한 프라다, 디올 코스매틱, 발렌티노, 아디다스 등과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2021년에는 COS와 협업하여 그만의 작업 스타일을 담은 익스클루시브 남성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와 같은 커머셜 프로젝트와 더불어 여러 미술 전시에 참여하며 폭 넓은 범위의 사진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런던 예술대학교 런던 칼리지 오브 커뮤니케이션(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University of Arts London)에서 수학한 목정욱은 스튜디오콘크리트,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등지에서 개최된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Images of Eternity
Kwon Jin Kyu × Mok Jungwook


November 27 – December 30, 2021 | PKM
40, Samcheong-ro 7-gil, Jongno-gu, Seoul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and PK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Images of Eternity: Kwon Jin Kyu × Mok Jungwook, on view from November 27 through December 30. The two-person show includes works by Kwon Jin Kyu, the master of modern Korean sculpture, and Mok Jungwook, a fashion photographer of the highest caliber, especially in portrait photography. Kwon’s self-portraits and religious sculptures and Mok’s photographs which has been achieved through his reinterpretation of Kwon’s sculptures through the lens of the contemporary photographer are on display. 

The pioneer of modern sculpture in Korea, Kwon Jin Kyu aspired toward the establishment of ‘Korean realism,’ breaking away from the foreign influence. Kwon studied and practiced the latest western sculptural techniques while he was a young student in Japan. However, upon his return to Korea in 1959, Kwon created figurative sculptures, animal sculptures, and reliefs and developed his distinctive artistic language that merges the aesthetics of Eastern and Western art. Kwon searched for a primitive and ideal notion and employed techniques using Korean natural materials such as terra cotta and dry lacquer, achieved through baking clay and applying varnish tree sap respectively. Thus, Kwon’s sculptures of absolute sublime beauty transcend time, society, and goes beyond the mere surface of the artwork. A careful selection of 8 sculptures that demonstrates the essence of Kwon’s artistic practice are on display at the exhibition, including 6 self-portrait sculptures created through reflections during the period of solitude, and Jesus Christ and Buddha statue produced in the hope of salvation. 

Photographer Mok Jungwook reinterprets Kwon Jin Kyu’s artistic soul from a contemporary perspective and presents how it can be viewed outside of the modern framework. Kwon Jin Kyu always used specific models for his artworks; the artist himself became the models for the self-portrait sculptures and captured his longing for spiritual transcendence. Kwon Jin Kyu, Jesus Christ, and Buddha have become the models of around 30 Mok’s photographs on display, revived with great energy through Mok’s perspective. 

Kwon Jin Kyu’s sculptures that pursued eternal spirit and sublime beauty and Mok Jungwook’s photographs which reinterprets Kwon’s sculptures from today’s perspective transfigure the exhibition space into a scene where the past and the present endlessly resonate. Transcending generations,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to ruminate on the meaning of ‘Ars longa (art is long).’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photo book Images of Eternity: Kwon Jin Kyu × Mok Jungwook will be published. 

 

Kwon Jin Kyu (1922-1973), born in Hamhung city, South Hamgyong province, studied sculpture at the Musashino Art University, Tokyo from 1939 to 1953 under professor Takashi Shimizu, a pupil of Antoine Bourdelle. He was highly recognized in Japan and received several special prizes at Nikaten, one of the authoritative exhibitions. However, after his return to Korea in 1959, Kwon conceived the epitome of pure beauty demonstrating the world of profound depth and spiritual purity of his subjects, which was contrary to the trend of western abstract sculpture during the time. Kwon is mainly known for his realistic and robust forms of self-portraits sculptures, various sculptural depictions of animals, and female sculptural figures modeled after his acquaintances. With terra cotta and lacquer technique, Kwon constructed his unique artistic language of Korean realism. The artist held three solo exhibitions at the Press Center Gallery (1965), Tokyo Nihonbashi Gallery (1968) and at Myeongdong Gallery (1971), respectively, before his death in 1973. He also taught at the Architecture Departm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Kwon’s work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s of prominent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Ho-Am Art Museum (Yongin), and Art Sonje Center (Seoul). 141 of Kwon’s artworks have been donated to the Seoul Museum of Art this year after the artist’s bereaved family, and there will be a large retrospective in commemo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artist’s birth in the spring of 2022. In 2023 a permanent exhibition space solely dedicated to the artist will be set up at the Nam-Seoul Museum of Art. 

Mok Jungwook (b.1980), born in Seoul, is one of the most famous fashion photographers in Korea of high caliber, especially in portrait photography. He was responsible for fashion photos of magazines including Vogue, W Korea, ELLE, Harper’s BAZAAR, GQ, and album covers of K-pop artists such as EXO, BLACKPINK, IU, Suzy. He was responsible for the shooting of BTS for the TIME magazine cover photo. He has taken global projects with Prada, Dior cosmetics, Valentino, Adidas, and in 2021 he collaborated with COS and launched an exclusive menswear collection that encapsulates Mok’s distinctive art practice. Mok has taken a wide range of practice from commercial projects to participation at diverse exhibitions. Mok studied photography at 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University, UAL, and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at Studio Concrete, D Project Space, etc. 


2F, 12, Apgujeong-ro 42-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82 10 7107 0082    E-mail. info@galleryunplugged.com

For general inquires, please e-mail. info@galleryunplugged.com 

(Tue-Sat) 12:00 – 19:00, Closed every Monday and Sunday

Sunday open is only for reservations.